보도자료티몬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해 보세요.

티몬, 40대이상 고객 비중 20대 추월

2016.03.02

- 2016년 기준 고객비중 40대이상이 30%로, 20대 25% 추월

- 생필품/가전/해외여행 매출 비중 4%p 이상 늘고, 지역/패션/뷰티 비중이 줄면서 전반적으로 고른 매출분포 보여

- 13년 2%에 불과했던 교육/취미, 해외여행 부문 비중 급속 성장하며 2016년 3배이상 증가

표1연령대별구매비중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가 운영하는 국내대표 소셜커머스 티몬(www.tmon.co.kr)이 최근 3년간의 매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주요 이용고객의 연령대는 높아지고, 카테고리별 매출 비중이 해가 지날수록 고르게 분포되는 등 소비자들의 구매 범위가 확장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소셜커머스의 등장 초기 핵심 구매 연령대는 20대였으나 최근 3년간 데이터를 살펴보면 40대 이상 고객이 크게 늘어나는 등 변화가 생겼다. 2016년 기준 핵심 구매 연령은 30대로 44%를 차지해 가장 높게 나타났다. 40대는 지난 2013년 대비 8%포인트 증가한 24%로 나타났다. 50대와 60대비중도 각각 4%, 2%로 40대 이상 고령 이용자층은 총 30%를 차지했다. 반면 20대 이용고객 비중은 2013년 30%에서 25%로 감소했다.

 

표2카테고리별구매비중

 

이와 함께 카테고리 매출 비중 역시 점차 고르게 확장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도에는 지역 상품 22%, 패션/뷰티가 23% 비중을 모이며 지역과 패션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소비가 이뤄졌다. 당시 교육/취미와 해외여행 매출 비중은 각각 2%에 불과했고 가전카테고리도 7%로 낮았다.

 

하지만, 2013년도에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던 교육/취미 카테고리는 매년 성장을 거듭하며 지난 1월에는 6%까지 높아졌고 해외여행의 비중도 지속적으로 상승해 지난 1월 7%까지 상승했다. 반면 2013년도에 20%를 넘어섰던 지역은 지난 1월 11%, 패션/뷰티는 17%로 비중이 줄어들면서 소셜커머스에서 소비되는 품목들이 다양화 되는 모습을 보였다.

 

회사측은 주요 이용고객 연령과 카테고리별 매출 비중이 이처럼 변화한 이유에 대해 매출의 80%가 모바일에서 일어나는 모바일 쇼핑시대에 본격적으로 접어들면서 2012년부터 전사적으로 집중한 모바일 퍼스트 전략과 고객서비스 확대가 맞아떨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티몬은 업계최초로 무제한 무료반품제도를 도입하고 온라인 쇼핑의 진입장벽을 낮췄으며, VIP멤버십 제도를 운영하며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강화해왔다. 또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생필품을 지난해 6월부터 슈퍼마트 카테고리를 신설해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등 고객들이 원하는 서비스들을 누구보다 먼저 시행해왔다.

 

하성원 티켓몬스터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모바일 쇼핑을 위한 최적화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소비 품목의 범위와 연령대가 확장된 것으로 보인다”며 “티몬앱으로 살아가는데 있어 필요한 모든 생활의 소비를 해결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커머스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맨위로